2020.04.10 (금)
 
기사검색
 
스포츠
건강뉴스, 행사
박진희의 골프칼럼
어르신
> 건강 > 박진희의 골프칼럼
2008년 10월 20일 (월) 13:51 [제 434 호]
골프 이야기(39)골프인구 증가따른 퍼블릭 골프장 유망

회원제 골프장 총 매출액중 76.5%, 퍼블릭 21.0% 골프장 공급 확대 따른 이용료 인하로 총 매출액 감소

△박진희 JPGA PRO
골프장의 수가 400 여 곳을(2009년 말 예상 기준) 바라보게 되었고, 골프장의 년 간 이용객 수도 2900만에 이르고 있고, ‘07년 말 현재 골프시장규모 역시 2조8천억(’07년 말 기준)에 이르게 되면서 바야흐로 「골프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국내 골프산업 시장규모는 골프인구의 증가 및 이에 따르는 골프장 수의 증가, 입장료의 인상 등으로 매년 크게 확산 되고 있다. 먼저 골프장 산업 시장규모( 회원제와 퍼블릭의 매출액은 각사의 감사보고서를 중심으로 산정했고, 군 골프장은 입장객의 수와 입장료를 감안해 추정했다)는 ‘07년 2조7천825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3%, ’02년 보다는 82.7%나 급성장 했다. 이 기간 늘어난 골프장 수 역시 115개소(69.7%)로 늘어났으며, 골프장 이용객수 역시 55.5%나 증가했다. ‘07년 골프장시장규모 중 회원제는 2조1277억 원으로 전년보다 12.5% 증가했고, 전체 골프장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6.5%를 차지했다. 회원제 골프산업 시장규모의 지역별 비중은 수도권 영남권의 비중이 낮아진 반면, 충청권 강원권 제주권의 비중이 높아졌다. 수도권의 비중이 ‘02년 61%에 달했으나 ’07년에는 54.9%로 하락했다. 반면, 강원권의 비중은 4.5%에서 6.6%로 상승했고, 제주권의 비중도 5.4%에서 7.1%로 높아졌다. 역시 퍼블릭 골프장의 매출액도 5855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5%나 급증했으며, 전체 골프장의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1.0%로 높아졌다. 군(인)골프장의 매출액은 692억 원으로 전년보다 3.0% 증가에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11년의 골프장산업 시장규모는 3조7584억 원으로 ’07년 보다 35.1%로 늘어날 전망된다. 그에 따른 회원제 골프장의 매출액은 2조7465억 원으로 ‘07년 대비 76.5%에서 73.1%로 하향될 것으로 예상한다. 퍼블릭 골프장의 매출액은 9495억 원으로 ’07년보다 62.2% 증가하고 전체 골프장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1.0%에서 25.3%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회원제 골프장의 경우, 골프장 공급확대에 따른 이용료의 인하경쟁에 의해 골프장 당 매출액이 감소하는 데다, ‘09년 이후 입회금 반환 문제에 따른 회원권의 분양수익성이 다소 하락하게 되면서 신설골프장 역시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반면에 퍼블릭 골프장의 경우는 이용료인하 경쟁으로 인한 수이성은 다소 하락하겠지만, 영업이익률은 그래도 최소 20%대를 유지하면서 신설 골프장이 꾸준히 증가하게 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현재의 경우에도 퍼블릭 골프장의 매출액이 다소 낮게 나타나는 것은 기 회원제 골프장에 병설되어 있는 퍼블릭 골프장의 매출액이 회원제 골프장의 매출액에 일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골프회원권의 입회금 규모는 호황기에 접어든 ‘02년 이후 급격하게 증가되어 장기예수금규모가 ’07년 말 13조190억 원으로 ‘02년 말보다 2.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우리나라 회원제 골프장은 ’07년 말 현재 107개소 중 사단법인 4개소를 제외한 171개소가 입회금제로 운영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입회금제도와 흡사한 예탁금제도를 먼저 도입했던 일본의 경우 이 예탁금을 반환치 못해 애를 먹고 있는 실정이다. 일본경제산업성 조사자료(‘04년)에 따르면, 조사대상 골프장2천026개소 중 예탁금제로 운영되는 골프장이 1천370개소로 전체의 67.6%를 차지하고 있다. 버블기에 개장했던 일본의 예탁금제 골프장들은 10년간 예탁금 거치기간을 지나면서 ’02년부터 상환 압력을 받고 있다. 골프회원권의 시중가격이 분양가격을 밑돌게 될 경우 회원들은 골프장 측에 예탁금을 청구하게(기간이 지난 경우)되는데, 예탁금은 대부분 기 공사대금 등으로 충당된 상태이기 때문에 준비된 현금이 부족할 수 밖에 없다. 이에 따라 골프장은 상환기간을 연장, 또는 회원권을 분할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회원권 반환 소송을 제기하게 되는 경우, 운영업체가 대부분 패소하는 경우가 많다.
ⓒ 박진희 JPGA PRO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