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기사검색
 
이달의 문화포스팅
박운기의‘ 기운 팍 서대문’ 동네방네이야기
홍제천의 봄
쉬어가는 수필
기고
축사
기자수첩
법률칼럼
쓴소리 단소리
풀뿌리참여봉사단
Dental Clinic
> 칼럼/홍제천의 봄 > 축사
2015년 11월 19일 (목) 15:55 [제 647 호]
치우침 없는 보도 통해 지역 언론의 소임 다해

처음 시작할 때 가졌던 언론의 소명을 굳게 지켜가길

△신 현 준 서대문문화원장

   <서대문사람들>의 창간 2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서대문 지역을 대표하는 언론으로서 <서대문사람들>은 구민들 모두에게 언제나 가족처럼, 친구처럼, 친근하고 진솔한 정보를 제공해왔습니다. 지역에 밀착한 세심한 취재와 치우침 없는 보도를 통해 지역 언론지로서의 소임을 다해왔음은 서대문 구민이라면 모두가 인정할 것입니다. 정보화 시대에 지역사회가 공유해야 할 중요한 정보와 소식을 꾸준히 기록, 전파함으로써 지난 22년간 서대문의 역사 전달지로서의 역할을 해 온데 대해 찬사를 보냅니다.  

 올해도 두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만, 세계적인 경제위기 여파가 우리나라에도 닥쳐와 엄혹한 현실을 실감하는 때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사회, 경제 여러 분야가 어려운 때일수록 지역의 문화를 담당하는 우리들은 바르고 정직하게 살아가는 서민들의 삶에 조금이라도 고통과 허기를 덜어줄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여야 할 것입니다.

처음 신문사 제호를 가지고 지역에 등장한 지 22년, 사람으로 보면 스물두 살의 한창 왕성한 청년인 셈입니다. 언제나 처음 시작할 때 가졌던 언론으로서의 소명을 굳게 지키며 타 매체와는 차별화된 시각으로 공정하고 자상하게 구민을 선도하며 활기차게 나아가길 바랍니다. 서대문 구민을 위한 신문 <서대문사람들>의 앞날에 무궁한 영광과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 신 현 준 서대문문화원장
서대문사람들 카카오톡채널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