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기사검색
 
서대문 정치 & 정치인
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지방의원 보궐선거
2018 6.13 지방선거
서대문구의회
서울시의회 소식
동정
단신
> 정치 > 서대문 정치 & 정치인
2017년 11월 08일 (수) 12:35 [제 720 호]
현장출동 소방인력 37%나 모자라, 위기 대처불가

세종, 충북, 충남 현장출동 인력 기준치 절반도 못 미쳐
김영호 국회의원, ‘지역대’소방공무원 36%밖에 안돼
,br>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국회의원
현장에 출동하는 소방관의 수가 기준치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대문(을) 김영호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6년 12월 기준 부족한 현장 소방인력은 1만925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인력 5만1714명 중 63%의 인력 정도밖에 확보되지 않은 상태인 것이다.

시도별로는 서울이 94%의 현장 소방인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에 반해 세종(48%),충북(42%), 충남(49.96%)에서는 절반의 현장 소방인력마저 확보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전남(51.3%), 경북(51%) 제주(53%) 등은 간신히 절반을 넘긴 수준 이었다.

서울을 제외하고 80% 이상의 인력을 확보하고 있는 시도마저 없었고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대전의 현장 소방인력 확보율도 79.6%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서울시와 다른 시도 간 큰 격차를 보였다.
「분야별 현장인력 부족 현황」을 보면 지역대 소방공무원(※ 소방수요가 있지만 119안전센터를 설치할만한 수요가 아닌 경우 인근 안전센터 산하의 119지역대를 두어 관할하게 함) 기준인력 5,935명 중 배정된 인원은 2161명으로 확보율이 36%에 불과했다. 특히 전남에서는 지역대 소방공무원 기준인력 1,188명 중 고작 312명만 배치되어 있어 배정율이 가장 낮았다. 항공대 현장 소방인력 또한 크게 부족했는데 전체 기준인력 602명 중 고작 246명이 배치돼 있었다.

김영호 의원은 『세월호 참사 등 각종 재난을 겪은 후 현장 긴급대응에 대한 관심과 우려가 커졌지만 소방관 인력 부족은 크게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국민들이 안전문제에 관한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서라도 소방관 인력 확충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