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기사검색
 
행정
사회, 안전
복지
단신
동정
주민자치시대, 주민이 힘이다
서울시 뉴스
> 자치 > 사회, 안전
2019년 06월 25일 (화) 16:25 [제 776 호]
폭우와 폭염이 잦은 여름, 졸음운전 주의를

장마, 태풍 영향 폭우 잦아 땅꺼짐 현상도 자주 발생

△최근 5년(‘14~‘18)간 월별 교통사고 현황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여름철 폭우와 폭염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여름에는 창문을 닫은 상태로 에어컨을 틀고 운전하면서 졸음운전이 발생하기 쉬우며, 잦은 비로 인한 땅 꺼짐이나 폭염으로 도로가 융기헤 손상되는 현상이 나타나 안전을 위협한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여름철(6~8월) 교통사고는 총 142만3365건(전체 24.5%)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5265명의 사망자와 227만 14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6~8월) 졸음운전 사고는 평균 130건이 발생했으며, 이는 지난해 1년간 평균 108건보다 22건이나 많은 수치다.

특히 창문을 닫은 채로 에어컨을 틀면 운전 중에 쉽게 졸음이 오거나 집중력이 약해지면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또 여름에는 폭우나 폭염으로 도로노면이 손상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과속운전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땅 꺼짐 현상은 62,501건이 발생했으며, 장마나 태풍 등의 영향으로 폭우가 잦은 6~8월에 1만4740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폭염으로 인해 콘크리트 도로 등이 팽창해 융기하는 현상도 총 11건 발생하였으며, 모두 여름철(6~8월)에 나타나 운전하는 사람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여름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 수칙을 지켜야 한다.
우선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틀면 공기가 순환되지 않아 졸음이 올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한다. 졸음이 올 때는 졸음쉼터나 휴게소에서 반드시 쉬어가야 하며, 장거리를 운전할 때에도 1시간 간격으로 휴식을 취한다.

장마철에는 잦은 비로 노면이 젖어 미끄러워지거나 도로에 손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과속은 금물이다. 특히 화물차나 부수차(트레일러) 등의 대형차량이 자주 통행하는 아스팔트 도로는 땅 꺼짐이 생기기 쉬우므로 해당 도로를 이용할 때 더욱 주의한다.
땅 꺼짐을 발견하면 급조향, 급제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피하여 감속 운전한다.

기온이 높을 때는 도로 솟음 현상으로 도로 간 이음쇠 부분이 돌출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해당 구간을 지날 때 충분히 감속한다.
도로에서 땅 꺼짐 및 도로 솟음 현상을 발견하면 다른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국도로공사(1588-2504)에 신고한다.
ⓒ sdmnews
서대문사람들 카카오톡채널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