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기사검색
 
서대문 정치 & 정치인
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지방의원 보궐선거
2018 6.13 지방선거
서대문구의회
서울시의회 소식
동정
단신
> 정치
2020년 03월 18일 (수) 16:09 [제 799 호]
양리리 구의원, 장애 가진 엄마 위해 제도 개선 나서

‘서대문구 여성장애인 양육지원금 지급 조례’ 일부개정

△양리리 의원(미래통합당 비례대표 )

서대문구의회 양리리 의원(비례대표)은 장애를 가진 여성들의 임신과 출산, 육아 과정에서 겪는 고충을 덜어주고자 관련 조례를 바꿨다.
장애를 가진 엄마들도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 을 만들기 위해 실질적인 지원책을 만든 것이다.

장애를 가진 여성들은 비장애여성에 비해 아이를 낳고 기르는 전 과정에서 정신적, 신체적 어려움은 물론 다양한 사회적 제약을 안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여성장애인 가정 전체가 사회·경제적으로 다양한 위험요소와 부담감을 안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실제 양리리 의원은 지난해 6월, 시각, 청각, 지체장애를 가진 여성장애인을 특별 초청, 『여성장애인 엄마되기, 너무 힘들어요』 라는 주제로 주민 토론회를 열어 임신과 출산, 양육이라는 현실적 어려움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이날 토론자들이 전한 이야기들은 여성장애인이기에 겪어야 했던 고통과 두려움 뿐 아니라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실질적인 사안들로 현장 참여자들에게 많은 공감과 울림을 주기도 했다.

이에 양 의원은 이날 모아진 의견들을 반영해 여성장애인 가족들의 고충과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기존「서대문구 여성장애인 출산지원금 지급 조례」 를 「서대문구 여성장애인 양육지원금 지급 조례」로, 조례 제목부터 세부 내용까지 변경한 것이다.
이번 「서대문구 여성장애인 양육지원금 지급 조례」의 가장 핵심은 「양육지원금」지급이라고 볼 수 있다.

기존에 서대문구는 「서대문구 여성장애인 출산지원금 지급 조례」하에 일시적인 출산지원금만을 지급해 오고 있었지만 이번 조례 변경에 따라 아이를 키우는 동안 「양육지원금」을 지급 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 한 것이다.
세부 조례로는 아이가 만 7세가 될 때까지 월 10만의 양육지원금을 지급, 여성장애인 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고려했다.

서대문구의회 양리리 의원은 『특히 기존 조례가 여성의 출산을 독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면 이번에는 여성 「장애인」의 관점에서 이들을 직접 지원하고 사회적 인식도 개선될 수 있도록 개정했다. 또, 이번 조례 개정을 시작으로 장애인이 살기 좋은 서대문구 만들기에 더욱 매진하겠다』 고 말했다.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