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기사검색
 
부동산/뉴타운
상공인
교통
정보
환경
경제칼럼
> 경제 > 부동산/뉴타운
2020년 06월 28일 (일) 19:55 [제 809 호]
서부선 경전철 2028년 개통, 20년만에 결실

공공투자관리센터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 첫 고비 넘겨
2022년 설계 → 2023년 착공 → 2028년 개통 목표
새절역~서울대입구역까지 22분만에 이동

△서부경전철이 사업발표 20년만에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해 첫삽을 뜨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서부경전철 노선도.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되는 「서부선 경전철」이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의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함으로써 서울시가 대표적 교통소외지역인 서북권과 서남권을 도시철도가 뚫리게 됐다. 2000년대 초 노선을 계획한지 20년 만에 첫 결실을 맺게 된 셈이다.

「서부선 경전철」은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기존 5개 간선 도시철도와 환승하며 연계하는 지선노선이다.
2000년 발표한 「교통정비 중기계획」에 처음 반영된 이후 2008년과 2015년에 수립한 「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줄곧 포함되어 왔다.

「서부선 경전철」은 현재 국토부 승인 과정인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에도 반영돼 대중교통 사각지역 해소를 위한 핵심사업 중 하나이자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서북·서남부를 도심부와 직결하는 새로운 교통축을 완성해 지역 균형발전을 촉진해나갈 계획이다.
그간 서울시는 지역 균형발전의 상징성을 지닌 「서부선 경전철」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2017년 3월 민자적격성 조사를 의뢰한 이래 3년동안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쉽게 예단할 수 없었다. 이에 서울시는 최신 데이터베이스(KTDB) 적용, 검토기간 중 확정된 철도계획(GTX-B 등) 추가 반영과 더불어 KTDB 연구기관(한국교통연구원, 경기연구원)으로 하여금 수요예측을 위한 효용함수를 개선하도록 유도하는 등 보다 정확한 분석(평가)이 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고, 그 결과 올해 6월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라는 결론을 도출했다.

한편, 서부선 경전철이 완공될 경우, 과도하게 우회하던 이동경로와 복잡한 환승으로 지체됐던 이동 시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촌, 여의도와 같이 대학·상업·업무지구 등 통행수요가 많은 지역까지 한 번에 연결될 뿐만 아니라, 1·2·6·7·9호선과도 환승하며 주요구간의 통행시간이 최대 16분 단축돼 출퇴근 등 이동시간이 크게 감소될 전망이다.

현재 시점인 새절역(6호선)에서 마지막 종점인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이동시간은 지하철 최단시간 기준으로 1회 환승, 약 36분이 걸리는 반면, 서부선이 완공되면 약 22분으로 14분 단축된다.
종점인 서울대입구에서 노량진, 장승배기로 이동할 시에는 약 23분에서 7분으로, 약 22분에서 6분으로 최대 16분이 단축되는 등 이동시간 단축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민자적격성 조사 통과를 계기로 사업 추진이 본격화 된 만큼, 앞으로 민간투자심의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는 시행사·운영사 선정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실시할 예정이며, 2022년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3년에는 착공에 나서 2028년에는 개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http://www.esdmnews.com/board_view_info.php?idx=71105&s_where=&s_word=&page_num=1&seq=91>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