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기사검색
 
행사
보육
학부모를 위한 칼럼
새소식
아빠와 함께 해보는 과학 이야기
> 교육 > 새소식
2020년 11월 05일 (목) 18:02 [제 819 호]
“맞아도 되는 사람은 없습니다”

제2기 서대문구 아동참여위 어린이들, 국회의원에 음성편지
가정 내 아동체벌금지 법률 개정 위해 참여

△제2기 서대문구 아동참여위원회가 최근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가정 내 체벌금지를 위한 법 개정 활동」에 참여해 직접 목소리를 담은 편지를 제작했다. 어린이들의 목소리를 유튜브를 통해 들을 수 있다.
제2기 서대문구 아동참여위원회가 최근 세이브더칠드런이 진행하는 「가정 내 체벌금지를 위한 법 개정 활동」에 참여해 직접 목소리를 담아 편지를 제작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해부터 민법 915조의 징계권 조항 삭제를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 왔고, 이달 법제사법위원회의 민법 개정안 검토시기에 맞춰 아동 의견을 직접 전달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서대문구 아동참여위원들은 세이브더칠드런이 제공하는 동화 「멸치」를 읽고 동화 속 주인공과 같이 가장 안전해야 할 집이 무서운 곳이 돼 버린 어린이들을 위해 체벌금지를 촉구하는 음성편지를 녹음했다. 어린이들은 『저는 체벌이 아니라 대화를 통해 더 좋은 행동을 배울 수 있어요』, 『체벌을 하면 부모와 아이 모두 기분이 나빠져요』, 『따뜻한 말과 모범을 보여주면 올바른 행동을 더 잘할 수 있어요』라는 이야기를 담아 체벌이 없어져야 하는 이유와 아동을 대하는 어른들의 양육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또 『꼭 어린이 체벌을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켜 달라』며 『어떤 실수를 하고 어떤 잘못을 하더라도 아동이 「맞아도 되는 사람」이 아니라는 점을 꼭 기억해달라』, 『체벌 없이 성장할 때 더 멋진 어른으로서 책임을 다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법 개정을 통한 보다 안전한 나라를 소망했다. 영상을 본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보다 안전하고 살기 좋은 아동친화환경을 만들기 위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 준 어린이들에게 감사하다』며 『아동을 더욱 존중하며 양육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목소리는 유튜브에서 들을 수 있다. 한편 제2기 서대문구 아동참여위원회 어린이들은 현재 아동 통학로 안전을 위한 조례 개정 활동도 진행 중이다. (문의 아동청소년과 330-8621)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