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기사검색
 
이달의 문화포스팅
박운기의‘ 기운 팍 서대문’ 동네방네이야기
쉬어가는 수필
기고
축사
기자수첩
법률칼럼
쓴소리 단소리
풀뿌리참여봉사단
Dental Clinic
> 칼럼/홍제천의 봄 > 기고
2016년 05월 30일 (월) 09:37 [제 675 호]
호국보훈의 달과 호국정신

△서울지방보훈청 김대현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이 말은 내가 보훈공무원으로서 가장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게 하는 말 중 하나이다. 국가보훈처에 처음 입사하였을 당시 국가유공자, 현충일 등 많은 말이 떠올랐지만 가장 먼저 생각난 말은 ‘호국보훈의 달’이었다. 항상 6월이 되면 거리마다 호국보훈과 관련된 현수막, 포스터를 볼 수가 있었고, 학창 시절에는 호국보훈을 주제로 표어나 글짓기를 한 기억이 있다. 또한, 이 맘 때쯤이면 언론에서도 호국보훈과 관련된 기사 등이 쏟아지기에 대한민국의 국민 중에서는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라는 말을 못 들어본 국민은 없을 것이다.

  우리나라에 기념일은 무수히 많지만 한 달을 무슨 달이라고 부르는 경우는 많지 않다. 가정의 달이라고 불리는 5월과 호국보훈의 달이라고 불리는 6월 정도일 것이다. 가정과 국가를 소중히 여기고 지켜나가는 것이 다른 무엇보다 소중하고 중요한 일이기에 ‘가정의 날, 호국보훈의 날’이 아닌 ‘가정의 달, 호국보훈의 달’이라고 부르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호국보훈이란 나라를 보호한다는 호국과 공훈에 보답한다는 보훈이 합쳐진 말이다. 호국보훈의 달은 조국의 광복과 국가 수호를 위하여 희생하신 호국영령의 넋을 추모하고 감사하며, 나라사랑정신을 고취시키는 달이다.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이 일제의 식민통치과 6.25전쟁을 극복하고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도약하며 우리가 현재 누리고 있는 이 번영은 고귀한 나라사랑 정신을 통하여 나라를 위하여 기꺼이 자신의 하나뿐인 목숨을 희생하신 수많은 호국영령의 토대위에 이룩된 것이다.

  호국보훈의 달을 기념하는 것은 단순히 과거를 기억하며 호국영령들을 추모하는 것만이 아니다. 현재의 대한민국을 있게한 애국심을 마음속에 새기고 미래의 대한민국을 위하여 굳건한 안보의식과 호국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것이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한 나라의 흥망성쇠는 백성이 나라를 위하는 정신이 살아 숨 쉬고 있는가에 달려 있다.’라는 이준 열사님의 가르침을 떠 올리며, 우리 모두가 우리 민족과 나라를 위하여 희생과 공헌을 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과 나라사랑의 호국정신을 되새겨 보고,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에게 존경과 정중한 감사와 예우를 실천하여, 온 국민이 나라사랑정신이 마음속 깊은 곳에서 진정으로 쏟아지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 서울지방보훈청 김대현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