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6 (화)
 
기사검색
 
우리동네 맛집
느린 시간속 여행
기업탐방
 
> 탐방 > 우리동네 맛집
홍제동 만월
“포만감 위로 행복이 차오르는 한끼식사” 3번 반죽하고 3일 숙...
우연히 길을 걷다 만나는 뜻밖의 맛집은 그 거리를 기억하는 중요한 이유가 된다.1년 반 전 홍제동에 새롭게 문을 연 우동집 「만월」은 맛으로 기억되는 식당 중 하나다.만월이 위치한 장소를 기억하는 많은 주민들은 20년 가까이 한자리를 지켜왔던 「바지락 칼국수」...
연희동 Harney&Sons
연희동 루프탑 하니앤손스(Harney& Sons)의 문을 열면 달큰한 쿠키굽는 냄새가 진동한다. 찻집과 와인바를 함께 운영하는 하니앤손스는 서울에서 유일하다. 차 전문브랜드인 하니앤손스지만...
연희동 ‘쉐프 수’
서대문에서 뉴욕의 스테이크를 맛볼 수 있는 공간이 있다. 2018년 연희동에 문을 연 쉐프수 스테이크하우스&커피(대표 김현수)가 얼마전 넓은 공간으로 자리를 옮겨 새로운 변신을 시도 중이...
인생건어물 서울 1호점 연희동에 오픈, 한달만에 핫플레이스로
지난 7월초 개업한 포장마차 펍 「인생건어물」 연희점(대표 강다복)이 오픈 한달만에 연희동 주민들의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사러가 인근 골목길 안쪽에 위치해 있어 이미 여러 업종의 점...
연희동 초콜릿 책방
경의선 철길이 만들어낸 굴다리를 경계로 동의 경계가 나뉘긴 했지만, 오래전부터 주택들이 자리잡은 연희동의 골목은 계절의 변화에 따라 수수하고 정감있는 풍경을 보여준다.조용한 연희동 뒷...
연남동프랑스 식당 부부 드 꼼뜨와
홍대의 번잡함을 살짝 벗어난 연남동은 공원으로 변신한 후 하나둘 등장하기 시작한 식당들을 고르는 재미가 쏠쏠한 곳이다.특히 젊은 쉐프들의 패기 충만한 식당들의 약진이 눈에 띈다.연남파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칵테일바 ‘여의도 다희’
여의도 충무빌딩 지하 3평 남짓한 칵테일바 「다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바텐더가 운영하는 곳이다. 올해로 72세(1947년생)가 된 최고령 현역 바텐더인 이명렬 사장 지금의 여의도로 옮...
연희동 또바기 베이커리
연희동 입체교차로 브라운스톤 인근. 그냥 스치고 지나치면 잘 보이지도 않은 작은 빵집 「또바기 베이커리」가 문을 연 것은 3개월 전이다. 이 빵집의 사장은 21살의 변라정, 변라선 쌍동이 자...
연희동 명랑 쌀 핫도그
뛰어놀다 출출할 때, 늦은 점심 식사를 걸렀을 때, 한끼 식사 대용으로 그만인 핫도그 전문점이 연희동 주민자치회관 앞에 문을 열었다.이 곳은 주택가 밀집지역으로 그동안 옷가게와 공방, 커피...
북가좌동 장어세상
지난 3월 북가좌 삼거리에 새단장 해 문을 연 「장어세상」은 가족프랜차이즈로 운영중인 홈메이드 식당이다.유진상가 앞 「장어세상」에서 친정 고모와 함께 장사를 해오던 딸 김영미 씨는 요...
망리단길 복덕방 막걸리집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방정부들의 다양한 정책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대문과 인접한 망원시장을 중심으로 한 마포구의 맛집들이 강세를 보이며, 망원시장의 이용객까지 동반상승하는 효...
연희동 쌈밥 전문점‘녹원 쌈밥’
빨갛게 볶은 오징어 무침과 느타리 버섯, 그리고 제육볶음이 어우러진 오징어 삼합을 곁들인 보쌈이 연희동 쌈밥 전문점 녹원의 대표 메뉴다.올해로 개업 10년째. 쌈밥을 대표 메뉴로 식당을 연...
미세스 주 키친 & 옐로우 펌킨
골목길 끝, 홍제천과 맞닿은 주택가에 자리잡은 자연식 브런치 음식점 「미세스주 키친 & 옐로펌킨」은 아기자기한 골목길과 맞춰 놓은듯 어울리는 식당이다. 계단을 걸어 올라가면 왼쪽 편...
맛·건강 모두 챙긴 저염식 제철요리 밥상
도심과 가깝고 공기가 좋아 옛부터 원로 정치인들과 예술가들이 많이 살기로 유명한 북아현동 주택가. 이곳은 외식장소가 부족해 모임은 외부로 나가야했지만 최근 마을버스 종점 골목에 정갈한...
중식이 맛있는 집 남가좌동 메이탄(美談)
문 앞 계단을 따라 흙으로 그림을 그린듯한 벽에서는 계피향을 풍긴다.문을 열고 들어서면 환한 주방이 그대로 보이는 테이블이 정갈하게 놓여있다.지난 4월 남가좌동 백련시장 초입에 문을 연 ...
충현동 "좋은날"
『자연 속에서 잠시 쉬며 깔끔한 음식과 인테리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습니다』단순히 점만 찍는 식사만 후딱 하고 또 다시 빌딩숲으로 들어가야 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숨돌리는 ...
이전 | 1 | 2 | 3 | 4 | 다음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