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2 (토)
 
기사검색
 
서대문 정치 & 정치인
21대 국회의원 선거(4.15), 지방의원 보궐선거
2022년 6.1 지방선거
서대문구의회
서울시의회 소식
동정
선거정보
> 정치 > 서울시의회 소식
2017년 06월 29일 (목) 10:05 [제 710 호]
문형주 시의원, 홍제천 복원사업 강력 주장

홍제균형발전촉진지구 해제에 따른 대책마련 시급

△서울시의회에서 5분발언중인 문형주 의원

서울시의회 문형주 의원(국민의당, 서대문3)은 15일 제274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홍제천 복원사업에 대한 적극적 검토를 강력히 촉구했다.
 문 의원은 지난해 시정질문을 통해서 홍제균형발전촉진지구(이하 균촉지구)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홍제천 복원사업의 필요성을 언급했으나 당시 균촉지구 해제 조치 없이는 단절 구간 복원 계획을 세우기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

서대문구에 위치한 홍제천은 그동안 복개천 위에 건설된 유진아파트로 인해 약 530m의 구간이 단절되어 있어 홍제천을 따라 산책하는 주민들은 이 구간에서 산책로를 벗어나 도로를 건너서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불편하고 안전에 취약하다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하지만 2017년 3월 홍제1재정비촉진구역이 해제됨에 따라 홍제천 복원에 대한 계획 수립 및 단절 구간 보완 대책을 마련해야 함에도 서울시에선 아무런 대책마련이 없다는 것이 문의원의 주장이다.
문 의원은 『홍제천이 생태하천으로 복원하면 서울시 정책과도 맞물리는 보행로가 갖춰지고 서대문과 한강을 잇는 거대한 서부권 자전거 도로를 확보하게 될 것이며 \ 유동인구 증가로 인한 주변상권까지 개선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걷는 도시 서울」, 「서울로 7017」, 「따릉이」 등 서울시의 다양한 보행로 정책과 녹색교통수단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추진하고 있는 「도심연결 자전거 도로망 사업」을 언급하며 홍제천  단절구간 복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 홍제천과 비슷한 사안을 가졌던 우이천을 예로 들며, 『생태하천으로 재정비 되면서 단절된 일부 구간에 대해 자전거도로를 설치하여 중랑천과 한강으로 접근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라고도 제시했다.

 문 의원은 『홍제균촉지구 해제에 따른 대책과 홍제천 복원에 대한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며 『유진아파트 및 유진상가 내 주민들과 인근 주민 모두 복원을 요구하고 있는바 조속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sdmnews>

ⓒ sdmnews
서대문사람들 카카오톡채널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