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
 
기사검색
 
공연
행사
여성
정보
홍제천생명의 축제
> 문화 > 행사
2019년 03월 08일 (금) 10:41 [제 765 호]
'나라사랑채' 독립유공자 후손 방문해 명패 부착

독립유공자 유족 62명, 민주·참전유공자 등 1,380명 대상
역동적인 태극 무늬와 햇불 이미지 담아 헌신 상징

△서대문구가 국가 유공자 유족들을 찾아가 명패달아드리기를 추진하고 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이달부터 독립유공자 유족들을 시작으로 「명패 달아 드리기」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구는 지역 내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유족 62명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상이군경, 6.25 참전유공자와 무공수훈자, 4.19부상자, 5.18부상자, 재일학도의용군인, 특수임무부상자 등 모두 1,380명의 거주지에 국가보훈처가 제작한 유공자 명패를 부착한다. 동장과 통장 등이 지역 사회단체와 함께 유공자의 집을 방문해 대문이나 아파트 현관문 등 희망하는 곳에 명패를 단다. 부착이 어려운 경우에는 명패를 정중히 전달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지난달 27일 장경 독립지사의 아들로 연희동에 거주하는 장규복 씨 자택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부착했다. 3.1운동 100주년을 하루 앞둔 28일에는 독립민주유공자 공공임대주택인 천연동 ‘나라사랑채’를 방문해 김동만, 김양제, 김창욱, 심두섭, 허재기 독립지사의 후손이 살고 있는 자택에 명패를 달아 드렸다. 문석진 구청장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의 담아 이 사업을 추진하겠으며 이분들의 명예가 존중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는 2020년엔 월남 참전유공자와 무공수훈자, 2021년에는 각 유공자 유족 등으로 대상을 확대하고 파손, 분실된 명패는 교체해 나갈 계획이다. 국가보훈처가 제작한 명패는 가로 8.5cm, 세로 18.5cm 크기로 남색의 역동적인 태극 무늬와 횃불의 이미지가 국가유공자의 헌신을 상징하고 있다. (문의 복지정책과 330-1277)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증가로 17(연희동 엘리트빌딩 3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