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기사검색
 
작은이가 만드는 큰 세상
봉사
행사
정보
> 아름다운이웃 > 행사
2019년 06월 18일 (화) 11:51 [제 775 호]
복지 위한 지방정부 단위 지역사회의 힘 있다

“왜 스웨덴 복지인가?”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복지 특강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연합 워크숍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복지구청장」으로 잘 알려진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사례관리 실무자, 사회보장 업무 종사자 앞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복지정책 및 지역사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민관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5일 제주하니크라운호텔 세미나실에서 열린 「서대문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연합 워크숍」에서 특강 강사로 나선 것.

문 구청장은 민선 5∼7기 구정을 이끌며 서민 복지는 물론, 교육 복지, 주거 복지, 일자리 복지, 환경 복지, 문화 복지의 개념을 구정에 적극 접목해 앞서가는 복지도시를 구현하고 있다.
70분간 「왜 스웨덴 복지인가’란 주제로 열린 강의에서 문석진 구청장은 ‘국가는 모든 국민을 위한 좋은 집이 돼야 한다」는 공감대에 기반을 둔 스웨덴의 아동정책, 가족정책, 노인정책, 장애인정책 등을 소개했다.

또 중앙정부는 복지정책의 큰 방향을 설정할 뿐 실질적인 집행은 각 지역 특색에 맞춰 지방정부가 맡는 스웨덴의 사례를 들며 『우리나라 역시 중앙과 지방정부 간 사회복지 역할 재조정, 즉 복지 분권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문 구청장은 ▲서민이 서민을 돕는 「100가정 보듬기」 ▲복지상담 「행복1004콜센터」 ▲카카오톡 복지사각지대 신고 창구 「천사톡」 ▲맞춤복지검색서비스 「서대문 복주머니」 ▲복지와 IT기술을 결합한 「복지방문지도」 ▲고독사 예방 「똑똑문안 서비스」 등을 복지정책 수립, 시행에 있어 「지방정부의 힘」을 나타내는 구체적 사례로 들었다.

문석진 구청장은 『마을 여건에 맞는 다양한 복지 정책을 이루어 가는 주인공이 바로 서대문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분들』이라며 『앞으로 이웃의 마음과 마을을 돌보는 데 민관이 더 큰 힘을 모아 나가자』고 당부했다.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증가로 17(연희동 엘리트빌딩 3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