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기사검색
 
부동산/뉴타운
상공인
교통
정보
환경
경제칼럼
> 경제 > 교통
2019년 08월 02일 (금) 16:02 [제 780 호]
남·북가좌동 일대 운행할 마을버스 15번 신설

총 8회의 사전 모의운행'으로 최적 노선' 도출
주민 의견수렴 공청회, 노선조정 심사위원회 최종 확정

△서대문구가 신규 마을버스 노선을 보다 합리적으로 정하기 위해 주민이 참여하는 사전 모의운행을 실시한다. 사진은 이면도로를 운행 중인 서대문구의 한 마을버스 모습.
남가좌동과 북가좌동 일대를 운행하게 될 신규 마을버스 15번에 대한 「사전 모의운행」이 실시됐다.
신규 마을버스 노선의 보다 합리적인 운행을 위해 주민이 직접 참여해 실시한  「사전 모의운행」은 예상 노선 인근 주민과 구청장, 국회의원, 시의원, 구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신설 노선인 「서대문 마을버스 15번」으로 은가어린이공원, 명지전문대, 삼성유치원, 증산역 등을 순환하게 되며 올해 안에 운행을 개시할 예정이다.
모의운행은 버스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에 맞춰 지난달 29일과 30일 오전 7시부터 9시,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총 8시간 동안 8회에 걸쳐 이뤄졌다.
차량은 마을버스와 동급 모델인 서대문구청 차량을 이용하며 문석진 구청장도 29일 오전 두 번째 운행 때 탑승해 적합한 노선을 살핀다.

구는 이번 모의운행을 통해 세부 노선과 도로 여건은 물론, 정류장 위치와 간격, 소음 영향 등에 대한 여론을 수렴하고 반대편 차량과 마을버스의 원활한 교행여부 등도 체크했다.
이번에 마을버스 노선 신설이 추진되는 지역은 주민들이 지하철이나 간선도로까지 가기 위해 시내버스를 타고 20분 이상 우회하거나 1.5㎞를 걸어야 하는 등 대중교통이 불편한 곳이었다.

서대문구는 올해 5월 이 지역에 대한 「노선 신설 사전검토」를 서울시에 의뢰했고 시 조례에 적합한 것으로 통보를 받았다.
남가좌2동 주민인 홍사승 씨는 『신설될 15번 마을버스 노선 추진으로 우리 동네의 대중교통 불편이 해소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일반적으로 마을버스 노선을 정하는 데에는 이용 주민의 이해관계가 엇갈려 진통을 겪는 경우가 많은데, 서대문구의 이 같은 「현장 중심 행정」을 통해 주민 눈높이에서 수렴된 의견들이 적극 반영될 전망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서민의 발로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구석구석 연결하는 마을버스 노선을 앞으로도 이용자 중심으로 개편해 주민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지역 간 더욱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대문 마을버스 15번 노선은 모의운행에 이어 지역주민 의견수렴과 공청회, 서대문구 마을버스 노선조정 심사사위원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후 서대문구의 노선신설 승인요청과 서울시의 승인, 마을버스 운송사업자 공개모집 등을 거쳐 올해 안에 개통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의 교통행정과 330-1839)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증가로 17(연희동 엘리트빌딩 3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