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기사검색
 
이달의 문화포스팅
박운기의‘ 기운 팍 서대문’ 동네방네이야기
쉬어가는 수필
기고
축사
기자수첩
법률칼럼
쓴소리 단소리
풀뿌리참여봉사단
Dental Clinic
> 칼럼/홍제천의 봄 > 박운기의‘ 기운 팍 서대문’ 동네방네이야기
2019년 11월 01일 (금) 10:46 [제 786 호]
고령친화마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

안전, 고령화 친화시설 등 8가지 영역 정비해야
민간과 행정, 다양한 주체들의 협력·협치 요구

△박운기 전 서울시의원
고령친화마을은 「모든 사람이 고령자가 되어서도 불편하지 않고, 건강하고, 행복하고 자유롭게 살 수 있는 평생을 살고 싶은 마을」로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마을을 만드는 것은 쉽지 않고 상당히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이를 위해서 다음의 8가지 영역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정비해야 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첫째, 안전 및 고령친화시설이 필요하다. 마을의 환경과 공공건물을 고령자에게 안전하고 편리하며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 것이다. 둘째, 교통편의를 제고해야 한다. 고령자들에게 이용이 쉽고 저렴한 대중교통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그들의 사회참여와 의료서비스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 셋째, 주거환경을 개선해야 한다. 노인에게 친화적으로 집의 구조, 디자인, 위치 등을 새롭게 구성해야 한다. 넷째, 지역사회 활동참여를 지원해야 한다. 고령자의 사회 및 여가 활동을 지원하고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지역사회에 대한 소속감을 높일 필요가 있다. 

다섯째, 고령자에 대한 사회적 존중을 강화한다. 노인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불식하고 사회적으로 존중받는다는 만족감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 여섯째, 일자리가 필요하다. 경제적 측면뿐만 아니라 삶의 가치와 의미에서도 소일거리를 비롯한 일이 필요하다. 일곱 번째, 의사소통을 활발하게 하고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고령화의 가장 큰 충격의 하나는 소통의 단절이며 정보로부터 소외이다. 마지막으로, 지역복지와 보건을 강화해야 한다. 노인들이 가까운 곳에서 충분한 복지와 보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위 내용을 압축하면, 주택을 고령친화적으로 개조하고 다양한 사회참여활동을 지원해야 하며 적절한 일자리와 여가의 기회를 제공하고 동네 안에서 필요한 돌봄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마을은 누가 만들 것인가? 자치분권의 흐름 속에서 결국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될 것이다. 물론, 행정만의 힘으로는 어렵다. 주민과 지역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야 가능할 것이다. 한 아이를 돌보기 위해서 마을하나가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 한마디로 다양한 주체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고령친화마을을 만들기 위해서도 역시 민간과 행정의 다양한 주체들의 협력, 즉 요즘 표현대로 협치가 요구된다. 

이제 개별적인 효도로서 노인들을 부양하는 시대는 끝났다. 효도의 사회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고령친화마을은 이를 위한 유력한 대안이며 공동체를 강화하는 부수적인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서울 뿐만 아니라 전국의 대부분 지방자치단체가 고령화, 초고령화 지역에 포함된 지금 민관협치를 기반으로 한 고령친화마을은 매우 큰 의미가 있고 고민해볼 주제이다.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증가로 17(연희동 엘리트빌딩 3층)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