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화)
 
기사검색
 
행정
사회, 안전
복지
단신
동정
주민자치시대, 주민이 힘이다
서울시 뉴스
> 자치 > 서울시 뉴스
2020년 02월 11일 (화) 14:47 [제 795 호]
2월부터 ‘비닐, 투명 페트병’ 분리해서 버리세요

투명 폐페트병 별도 배출, 고부가가치 재활용 기대
단독주택 목요일, 아파트 요일 상관없이 분리배출

△2월부터는 서울시는 폐트 음료병을 종류와 무관하게 폐비닐과 분리해 배출해야 하고 단독주택 상가지역은 목요일 배출해야한다.

서울시는 폐비닐·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제」를 2월부터 시범운영한다.
특히, 단독주택과 상가는 매주 목요일에 배출·수거하는 「요일제」를 적용한다. 이 두 품목을 제외한 다른 재활용품은 목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에 배출해야 한다. (단, 배출요일에 목요일이 포함되지 않는 지역에선 금요일에 실시 예정)

▲단독주택·상가지역은 폐비닐(색상·종류 무관) 및 폐페트병(음료·생수 투명)을 목요일에 각각 별도 분리 배출하고, ▲아파트(공동주택)의 경우, 음료·생수 투명 폐페트병을 유색 폐페트병 및 타 플라스틱과 분리하여 요일과 상관없이 별도 전용 수거함에 분리 배출하면 된다.
서울시는 요일제 시행으로 비닐, 투명 페트병 수거부터 공공선별장에서의 처리까지 별도로 진행돼 비닐, 페트병뿐만 아니라 다른 재활용품 전체의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단독주택과 상가에선 모든 재활용품을 한 번에 배출하고 있다. 이럴 경우 비닐에 묻어 있는 오염물질이 다른 재활용품에도 묻어 타 품목의 재활용률을 떨어뜨리는 문제가 있었다.

또, 시는 투명 페트병만 별도 분리수거할 경우 고품질 폐페트병의 해외 수입을 최소화하고 국내산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트병의 경우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생산되는 약 30만 톤 중 80%가 재활용(24만 톤)돼 재활용률이 높지만 다른 플라스틱과 혼합 배출되고 있어 고부가가치 재활용엔 한계가 있었다.

폐페트병 원료의 고부가가치화는 장기적으로 재생섬유를 활용한 의류 등 재활용 유망산업을 육성하는 기반 구축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음료·생수 투병 폐페트병 분리배출은 환경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서울시를 비롯해 부산·김해·천안시, 제주도가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돼 시범 운영 후 7월부터 전국 아파트(공동주택)로 확대된다. 단, 단독주택은 2021년 1월부터 전면 시행된다. 요일제와 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은 자치구 상황에 따라 2월 중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문의 : 자원순환과
02-2133-3693
<자료제공 서울시>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