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기사검색
 
작은이가 만드는 큰 세상
봉사
행사
정보
> 아름다운이웃 > 정보
2020년 03월 02일 (월) 15:26 [제 797 호]
서대문구, 효율적·선제적 복지 위해 통계 분석 활용

‘2019년 복지대상자 현황 및 변동추이 분석보고서' 펴내
노인 가구, 1인 가구, 여성 가구 등 빠른 증가세 보여
고시원 많은 신촌동, 기초수급자 92.5%가 1인 가구

△복지지원에 활용되고 있는 서대문구의 복지맵이다.

보다 효율적이고 선제적인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서대문구는 2019년 관내 인구 및 복지대상자 현황과 변동추이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했다.
서대문구는 빠르게 변화하는 복지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복지대상자에 대한 이해와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준비해 온 것.

보고서에 의하면 서대문구 인구 중 노인 가구, 1인 가구, 여성 가구 등 「잠재적 복지대상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대문구의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은 16.6%로 서울시 평균(15.2%)을 1.4% 상회하는 가운데, 홍제3동(21.2%)이 가장 높고 신촌동(11.7%)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가구 증가율은 전체 가구 증가율보다 약 3배가량 빠른 추세며 1인 가구는 전체의 4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신촌동(74.4%), 가장 낮은 지역은 북가좌1동(22.7%)이었다.

서대문구 내 기초생활수급자는 총 7103가구 9224명으로 전체 인구의 2.9%였다. 이는 2017년 대비 20%가 늘어난 수치다. 주요 증가 사유는 「부양의무자 기준 및 제도 완화」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초생활수급자 10명 중 7명 이상이 1인 가구며, 근로능력이 없는 수급자는 10명 중 6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수급자 연령 및 가구원 수 추이를 보면, 2017년 대비 2019년 1인 가구 수는 25%, 50세 이상 가구원 수는 40%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수급자 중 1인 가구와 근로 무능력 가구 증가세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수급자 가운데 1인 가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신촌동(92.5%), 가장 낮은 지역은 북가좌1동(62.6%)이며, 노인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천연동(56.5%), 가장 낮은 지역은 신촌동(18.1%)이었다. 이 수치에 따르면 신촌동에는 1인 가구 젊은 수급자가, 천연동에는 1인 가구 노인 수급자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통계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기초생활보장제도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다양한 대상자별 복지 욕구를 파악해 그에 맞는 복지서비스와 정책을 적극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같은 통계 자료는 체육시설, 도서관, 어린이놀이시설, 노인돌봄공간 등 생활SOC를 적재적소에 확충해 나가는 데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문의 사회복지과 330-1263)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