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기사검색
 
부동산/뉴타운
상공인
교통
정보
환경
경제칼럼
> 경제 > 부동산/뉴타운
2020년 05월 13일 (수) 16:15 [제 804 호]
‘역세권 청년주택’ 용도지역 변경 완화, 사업 활성화 기대

대지면적 1000㎡ 이상 공공지원 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 가능
주택법 및 건축법 대신 개별 법령 접도 조건 적용, 불분명한 기준 합리화

△서대문구 충정로 청년주택 모습.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 용도지역 변경기준을 개선한다. 준주거지역으로의 용도지역 변경기준을 상업지역으로의 변경기준처럼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 상 중심지체계」를 반영해 활발한 용도지역 상향을 유도해 많은 민간사업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용도지역 변경 완화 대상지는 대지면적 1000㎡이상 대상지를 준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 할 경우 ▲준주거 ▲상업지역이 있는 역세권 ▲서울도시기본계획상 중심지(도심·지역지구 및 지구중심) 역세권 ▲폭 20m 이상 간선도로변에 인접한 대상지, 이 중 하나의 요건을 총족시키는 지역이면 된다.
상업지역으로의 용도지역 변경 역시 ▲상업지역과 인접한 역세권 ·상업지역이 있는 역세권 등과 인접 ▲「2030 서울도시기본계획상 중심지」역세권, 이 세 가지 중 하나의 요건을 충족하면 일반상업 또는 근린상업지역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대지면적 500㎡ 이상~1000㎡ 미만의 사업대상지를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하는 기준은 사업에 필요한 최소규모인 만큼 현행을 유지하기로 했다. ▲일반·근린상업지역과 인접 ▲폭 20m 이상 간선도로변과 인접하면 가능하다.

특히, 대지면적 1000㎡ 이상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이 가능하다. 이렇게 되면 건축허가와 용도지역 변경 모두 서울시에서 원스탑 서비스가 가능해져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다. (1000㎡ 미만은 허가는 구청에서,  용도지역 변경은 서울시에서 처리)

대지 면적별로 상이한 도로폭 관련 도로기준도 주택법 및 건축법을 준용하도록 규정된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개별 법령 접도 조건을 적용함으로써 불분명한 기준을 합리화했다.
시는 이미 공개된 도시계획 중심지 체계를 반영함으로써 역세권 청년주택에 참여하고자 하는 민간사업자들이 사업지 선정기준을 보다 투명하고 정확하게 예측하고, 사업 참여 문턱도 낮출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중심지 체계와 연계된 용도지역 및 도시 관리를 통해 역세권 청년주택 용도지역 변경기준에 대한 정합성을 보완하고, 사업대상지 발굴을 확대하는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개선기준을 즉시 시행하고, 현재 진행 중인 사업도 사업 시행자 의견에 따라 적용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에게 우선 공급하는 주거정책이다.


문의 : 주택공급과 02-2133-6293 , 서울시 청년주택사업
<자료제공 서울시>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