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기사검색
 
행정
사회, 안전
복지
단신
동정
주민자치시대, 주민이 힘이다
서울시 뉴스
> 자치 > 행정
2020년 08월 07일 (금) 14:51 [제 812 호]
‘신촌, 파랑고래’ 국토교통부 장관상 수상

조각품 같은 형상, 청년문화 허브공간으로 지역문화 활성화에 기여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 ‘도시재생을 위한 유휴공간 활용’부문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오른쪽)이 이달 16일 서울 서초구 대한건축사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손명수 국토교통부 제2차관으로부터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하고 있다
신촌 파랑고래가 지난 21일 국토교통부와 국토연구원이 주최하는 「2020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12년째를 맞는 「대한민국 국토대전」은 「품격 있는 국토, 아름다운 경관」이란 모토 아래 우리나라의 국토와 도시공간에서 경관디자인을 향상시킨 창의적 사례를 발굴해 시상하는 행사다.
앞서 구는 2015년에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사업으로 대통령상을 받았고 2018년에는 이화52번가 조성사업으로 특별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다.

신촌 중심부인 창천문화공원의 「신촌 파랑고래」는 도시재생 앵커(anchor) 시설로 올해 도시재생을 위한 유휴공간 활용 문에서 장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창천문화공원은 취객과 노숙자 등으로 인해 쉼터 기능을 다하지 못한 유휴공간이었으나 서대문구가 지난  2015년 시작한 「신촌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공원 환경개선을 위한 주민 의견을 청취하고 지역상인과 청년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아 「신촌, 파랑고래」 건립과 공원 재정비 사업을 추진했다.

신촌, 파랑고래는 고래 입모양을 닮은 외관과 개성 있는 건축 소재로 공원 속 조각품처럼 느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번 국토대전에서 「신촌 연세로에서 창천문화공원, 신촌, 파랑고래로 이어지며 공원과 건축물의 경계를 허물고 문화 활동을 강화하는 열린 공간」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신촌, 파랑고래는 「청년문화 네트워크의 중심이자 지역문화 및 신촌상권 활성화를 위한 문화적 도시재생 공간」이란 건립 목적에 맞게 신촌 지역의 대학생, 청년, 상인들이 모여 교류하며 지역 연계사업을 기획, 실행, 발표하는 「청년문화 허브」로 운영중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신촌, 파랑고래」가 지역문화와 상권을 활성화하며 청년들, 주민들과 소통하는 열린 공간으로 더 많은 사랑을 받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