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기사검색
 
부동산/뉴타운
상공인
교통
정보
환경
경제칼럼
> 경제 > 부동산/뉴타운
2021년 02월 08일 (월) 19:32 [제 829 호]
투명하고 공정한 정비사업 운영 위한 실태점검

서대문, 서울 최초 공인회계사, 변호사, 공무원들로 ‘점검반’ 구성
예산회계, 용역계약, 조합운영, 정보공개 분야 점검
‘클린업시스템’ 운영 실태 점검과 ‘바른 조합 운영’ 교육도

△서대문구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에 대한 운영 실태 점검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해 3월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관내 한 재건축 공사 현장에서 이뤄진 ‘민관 합동 안전점검’ 모습.

서대문구는 정비사업조합의 투명하고 공정한 운영을 유도하기 위해 올해 분기별로 한 곳씩 관내 4곳의 주택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을 선정해 운영 실태 점검에 나선다.
지난 2017년 2곳을 시작으로 이후 매년 4개의 조합을 점검해 온 서대문구는 지난해까지 14개 구역에 대한 운영실태를 살폈다.

이 같은 점검은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에서 유일하게 시행한 사업으로 조합의 불합리한 사항을 예방 및 개선해 왔다고 구는 설명했다.
점검반은 외부 전문가인 공인회계사와 변호사, 담당 공무원 등 5인으로 구성되며 예산·회계, 용역계약, 조합운영, 정보공개 등 4개 분야에 대해 서류 검토와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각종 절차 및 운영규정 위반사항에 대해 시정명령을 하고 법규 및 정관사항 등에 대한 자문에도 응한다.

이 밖에도 서대문구는 매월 재개발·재건축 클린업시스템(http:// cleanup.seoul.go.kr) 운영 실태를 점검하고 내용과 범위가 부실한 각 조합의 정보공개 사례 등에 대해 행정지도 한다.
또한 상하반기에 한 번씩 정비사업 조합 및 추진위 관계자, 주민, 담당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바른 조합 운영」교육을 비대면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관련 전문가들이 나서 투명한 조합 자금관리, 예산회계 원칙, 회계처리, 정보공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 내용 등을 강의한다.

아울러 구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비용 절감을 위해 정비사업 의사결정 과정에 전자투표 방식을 도입하도록 각 조합에 권장한다. 참고로 서대문구 내에는 모두 25곳의 정비사업장이 있다.
문석진 구청장은 『재개발·재건축 조합 운영의 투명한 기반 조성을 위해 서대문구는 앞으로도 정비사업 공공지원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감당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도시재정비과
330-1661)

ⓒ sdmnews
seodaemun@korea.com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광고안내 구독안내
서대문사람들신문사/발행인 정정호  esdmnews.com Copyrightⓒ 2006   All rights reserved.
서울 서대문구 성산로7안길 38 B동 301호/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다-3012/등록일자 1993.6.8 Tel: 02) 337-8880 Fax: 02) 337-8851